키움, 최원태 호투·김하성 홈런 앞세워 선두 SK 제압
2019.09.20 오후 9:41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선두 SK 와이번스를 잡고 정규리그 막판 순위 싸움을 이어갔다.

키움은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5-1로 이겼다.

선취점은 키움에서 나왔다. 키움은 3회초 1사 만루에서 이정후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이어 계속된 2사 만루의 추가 득점 기회에서 제리 샌즈의 2타점 적시타로 3-0의 리드를 잡았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끌려가던 SK는 4회 반격에 나섰다. 4회말 1사 1·3루에서 나주환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만회점을 얻어 3-1로 따라붙었다.

키움은 7회초 홈런포를 앞세워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7회초 1사 2루에서 김하성이 SK 선발 박종훈을 상대로 2점 홈런을 때려내며 스코어를 5-1로 만들었다.


키움은 이후 김상수-조상우-오주원으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SK의 추격을 잠재우며 5-1의 승리를 지켜냈다.

키움은 선발투수 최원태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면서 시즌 11승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김하성이 3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 샌즈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하며 힘을 보탰다.

반면 SK는 선발 박종훈이 6.1이닝 5실점으로 난조를 보인 가운데 타선까지 키움 마운드 공략에 실패하면서 5연패에 빠지게 됐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