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 1·2차전 결승타' 오재일 "어려운 경기, 승리해 기쁘다"
2019.09.19 오후 10:19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일이 팀의 단독 2위 탈환을 이끌었다.

오재일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3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3안타 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하며 두산의 7-3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조성우기자]


오재일은 결정적인 순간 해결사로 나섰다.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8회초 1사 1루에서 SK 좌완 김태훈을 상대로 역전 2점 홈런을 작렬시키며 스코어를 4-3으로 만들었다. 두산은 오재일의 결승 홈런에 힘입어 SK를 7-3으로 제압하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오재일은 더블헤더 1차전에서도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1-1로 맞선 3회초 2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결승타를 기록했다.

오재일은 더블헤더 1, 2차전 모두 결승타를 쳐내면서 KBO리그 역대 4번째 동일 선수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오재일은 경기 후 "오랜만에 더블헤더였고 어려운 경기였는데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해 기쁘다"며 "체력적인 문제는 없었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힘들었을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재일은 또 "2차전 홈런은 컨택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며 "배트 중심에 걸리면서 운 좋게 넘어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