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완투' 이영하 "승리만 생각, 처음부터 전력투구했다"
2019.09.19 오후 10:19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가 데뷔 첫 완투승을 따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영하는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9이닝 4피안타 2피홈런 7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하며 두산의 7-3 승리를 견인했다.

이영하는 2회말 1사 후 제이미 로맥에게 솔로 홈런, 5회말 1사 1루에서 김강민에게 허용한 2점 홈런을 제외하고 별다른 위기 없이 호투를 펼쳤다. 단 한 개의 볼넷도 내주지 않는 공격적인 투구를 바탕으로 SK 타선을 제압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이영하는 이날 직구,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 등 105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구속은 151km를 기록했다. 두산은 이영하의 활약 속에 더블헤더 1, 2차전을 모두 이기면서 단독 2위를 탈환했다

이영하는 경기 후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도 반드시 가져와야 한다는 생각으로 처음부터 전력투구했다"며 "SK 선발이었던 김광현 선배가 최고의 투수이기 때문에 나도 최대한 실점하지 않으려고 집중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영하는 또 "피홈런 2개를 허용했는데 SK 선수들이 실투를 잘 받아쳐 홈런으로 이어졌다. 후회는 없다"며 "남은 경기에서도 오늘처럼 던질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이영하가 정말 중요한 경기에서 완투를 해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