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통신재난 안돼!"…이통3사, '태풍 다나스' 비상운용 '가동'
2019.07.20 오후 12:48
이통3사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출동 대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통신재난은 막아야 한다"

이통3사가 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따라 통신재난를 대비하기 위한 비상운용체제를 가동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인한 통신재난 대응체계에 돌입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에 지정용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상무)는 "5호 태풍 다나스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예의주시하며 태풍으로 인한 어떠한 통신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KT]


우선 SK텔레콤은 지난 19일부터 재난 대응 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여름철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에 대비해 6,300여곳 현장의 시설물 안전 점검 및 필요 긴급복구 물자 대비 완료했다.

재난 상황을 원스톱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재난 관리시스템'을 운영해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 파악과 현장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KT는 연인원 1천327명을 투입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 출동 대기 등 통신재난에 대비한 대응체계에 돌입했다. 지난 19일부터 네트워크관제센터에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했다.

제주도와 남해안, 남부지방이 주요 피해지역으로 예상되어 집중호우에 따른 통신시설 침수를 예방하기 위한 방재 자재를 준비하고, 취약시설 사전 점검 및 보강을 실시하는 등 차질 없는 통신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KT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4단계의 통신재난 대응체계에 따라 신속한 피해 대응과 시설 복구를 추진할 것이며, 향후 피해 발생 규모에 따라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20일 서울 마곡사옥에 비상상황실을 마련했다. 호남, 경남 지역에 비상레벨 4단계(관심)를 발령하고, 지속적으로 태풍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통신망 피해 발생 시 현장 긴급출동과 신속한 복구를 위해 비상 발전기 500여대 등을 배치했다. 네트워크 인프라 직원과 협력사 직원 1천700여명이 비상 대기 대응에도 나선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현재까지 시설물 등의 피해는 없으며, 예비 배터리 및 발전기 등으로 피해 발생 시에도 서비스 품질에 이상이 없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