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홈런 7타점' 오재일 "적극적인 스윙,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2019.05.18 오후 9:44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일이 멀티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의 4연승 행진을 이끌었다.

오재일은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해 6타수 2안타 2홈런 7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두산의 10-5 승리를 견인했다.

오재일은 팀이 0-0으로 맞선 1회초 2사 1·2루에서 SK 우완 이승진을 상대로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시즌 7호 홈런을 기록했다.

[사진=조성우기자]


오재일은 첫 타석 홈런 이후 3회, 5회, 8회, 연장 10회까지 범타에 그쳤지만 결정적인 순간 해결사로 나섰다. 두산이 6-5로 앞선 연장 11회초 2사 만루에서 SK 정재원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 홈런을 폭발시키면서 스코어를 10-5로 만들었다.


두산은 오재일의 활약 속에 SK를 10-5로 제압하고 4연승과 함께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오재일은 경기 후 "두 개의 홈런 모두 볼카운트가 유리해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던질 것으로 예상하고 적극적으로 타격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이번 3연전이 매우 중요했는데 팀 승리에 보탬이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재일은 또 "현재 타격감이 100%는 아니지만 좋아지는 과정에 있다"며 "오늘 경기뿐 아니라 앞으로도 꾸준하게 활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