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 친화력에 감탄 "현지인 같아"
2019.03.15 오전 12:57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류준열이 현지인같은 친화력으로 감탄을 불렀다.

14일 방송된 JTBC '트래블러'에서는 쿠바 여행을 하는 류준열과 이제훈의 모습이 담겼다.

뒤늦게 여행에 합류한 이제훈은 "비행기에서 너무 잤나봐"라며 잠을 못잤다고 밝혔고, 류준열은 "밤새 힘들어하시더라"고 걱정했다.

트래블러 [JTBC 캡처]



두 사람은 이날 그래픽 예술 공방을 찾았다. 류준열은 현지인들과 능숙하게 소통했고, 이제훈은 그런 류준열의 모습에 "현지인 같아"라고 감탄했다.

류준열은 "형 원래 미술관 잘 다니세요?"라고 물었고, 이제훈은 "나는 어디 나라를 가더라도 그 나라 미술관은 꼭 가봐"라고 답했다. 류준열은 판화 작업을 지켜보며 "미대 입시 준비할 때 저도 했었어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