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신영철 "레프트 세 명, 서로 보완재"
2019.02.12 오후 9:56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마침내 순위표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갔다.

우리카드는 1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이로써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을 제치고 3위에서 1위로 뛰어올랐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올 시즌 개막 후 처음으로 1위에 올랐는데 선수, 팬, 구단에 감사를 드린다"며 "상대가 주전 선수 중 한 명인 박철우가 빠져 리듬이 깨졌는데 그 덕도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카드는 2016-17시즌이던 지난 2016년 11월 3일 1위에 오른 뒤 오랜만에 정규리그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831일 만이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신 감독은 "그래도 우리팀에서는 나경복이가 평소보다 리듬이 좋지 않았다"며 "경기에서 이겼지만 (나)경복이가 리듬을 회복하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고 얘기했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흔들렸지만 황경민과 한성정이 그 자리를 잘 메웠다. 황경민은 29점을 올린 주포 아가메즈(콜롬비아)에 이어 팀내 두 번째로 많은 14점을 올렸고 공격성공률도 61.11%로 높았다.


신 감독은 "황경민-한성정 조합은 괜찮았다"며 "(황)경민이는 스피드 있는 공격이 좋다. 세 선수가 장·단점을 갖고 있고 앞으로 경기 상황과 선수 컨디션에 따라 활용법을 정할 것이다. 서로 보완재 노릇을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신 감독은 또한 세터 노재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경기 결과를 떠나 세터 패스(토스) 구질도 다시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며 "아무래도 팀이 한 단계 올라서기 위해서는 세터가 정말 중요하다. (노)재욱이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감독은 "우리팀은 그래도 아직까지는 계속 성장하고 발전해야한다. 긴장의 끈을 놓으면 안된다"며 "수비와 리시브는 계속 숙제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우리카드에 덜미를 잡혀 사실상 봄 배구 진출 가능성이 현저히 줄어든 삼성화재는 울상이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이 정도로 안될 줄은 몰랐다"면서 "리시브가 역시 잘 안됐다. 올 시즌 개막 후 가장 좋지 않은 경기를 치른 것 같다. 오늘과 같은 경기는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대전=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