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홍준표 TK 후보 단일화?, 본인 혼자만의 주장"
2019.01.24 오후 1:15
불쾌감 드러낸 오 전 시장 "전당대회 출마 선언도 안 한 사람이…"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당권 도전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TK(대구·경북) 후보 단일화' 카드를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유력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홍 전 대표 자기 혼자 주장하는 것"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악의 미세먼지, 효과적인 대책은?' 주제로 열린 토론회 중간에 아이뉴스24와의 만남에서 "홍 전 대표가 아직 전당대회 출마 선언도 안 했는데, 단일화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이영훈 기자]


홍 전 대표는 지난 22일 김무성 한국당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 이재오 상임고문 등을 만나 TK(대구·경북) 후보 단일화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주에는 주호영(4선·대구 수성구을) 의원과도 같은 내용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전 시장은 이어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나하고도 통화를 했다. 내가 도와 달라고 하니까, 나를 도와준다고 했다"면서 "그런 식으로 따지면 나도 단일화를 한 것"이라고 거듭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김무성 의원은 이날 세미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의 TK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 이재오 상임고문을 만난 것은 사실인데, 단일화에 대해 합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김문수 전 지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TK 단일화론에 동의하지 않는다. 어떤 특정지역의 응집을 통한 지역 대결 양상으로 우리당 대표 선거가 진행돼서는 바람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송오미 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