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현 측 "휴가차 해외 체류 중, 마이크로닷과 결별 확인 어려워"
2018.12.21 오후 12:00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홍수현이 래퍼 마이크로닷이 결별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21일 홍수현 소속사 콘텐츠와이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홍수현이 현재 휴가차 해외에 체류 중이다. 이에 (마이크로닷과) 결별 여부 확인이 어려운 상태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관계자의 말을 빌어 홍수현과 마이크로닷이 '빚투' 사건 이후 관계가 소원해졌고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홍수현과 마이크로닷의 인연은 '도시어부'에서 시작됐다. 마이크로닷은 지난해 10월 '도시어부' 최초 여성 게스트로 출연한 홍수현에게 첫만남부터 호감을 드러냈다. 이후 실제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지난 7월 열애를 인정하며 띠동갑 커플 탄생을 알렸다.


그러나 올해 10월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20년 전 충북 제천의 지인들에게 금전적 손해를 끼치고 뉴질랜드로 야반도주 했다는 사실이 불거지며 논란이 확산됐다. 마이크로닷은 피소 사실이 확인되자 활동을 중단했다. 현재 잠적설까지 불거진 상태다.

홍수현은 지난 6일 tvN '서울메이트2' 제작발표회에서 마이크로닷 관련 질문을 받고 "말씀드릴 입장이 없다"며 "프로그램을 위한 자리인 만큼 프로그램과 관련한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다"면서 양해를 부탁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