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차세대소형위성 1호, 29일 새벽 발사 예정

발사체 팰컨-9 이상 없어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발사체 점검으로 한 차례 발사가 연기된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29일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과학기술원(총장 신성철, KAIST)은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29일 오전 3시32분경(한국시간) 미국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발사될 예정이라고 27일 발표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무게가 109㎏로, 575㎞ 저궤도 상공에서 지구를 돌며 2년간 우주과학연구와 핵심기술 검증 등을 수행한다. 앞서 20일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발사체 '팰컨(Falcon)-9'을 제작한 스페이스X 측에서 1단 추진체에 대한 세부 점검기간을 연장해 발사 일정이 연기된 바 있다.

스페이스X 측은 발사체 점검 이후 결합을 완료했으며, 향후 발사대 이동 등 제반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기상상황 등 다른 변수가 없는 경우 29일 발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발사체와 결합한 상태이며, 현지 발사 준비 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카이스트 연구진은 위성 상태를 지속 점검하고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차세대소형위성 1호 20일 발사…우주폭풍·별빛 관측


    차세대소형위성 1호, 팰컨-9 문제로 발사 연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