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25기가 인터넷 원천기술 확보, '몸으로 느끼는 속도'
2018.11.27 오전 9:55
ETRI, 25기가 촉각 인터넷 기술 개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국내 연구진이 지금보다 훨씬 더 빠른 인터넷을 활용하기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그동안 난제로 여겨왔던 사용자에서 통신국사까지 이르는 통신망을 광섬유 추가 포설없이 장비 개선만으로도 용량은 최대 10배 키우고 지연속도는10배 빠르게 만들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기존 유선인터넷의 최대 속도인 2.5Gbps를 뛰어넘는 25Gbps급 인터넷이 가능한 핵심원천기술 개발에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27일 발표했다.





1기가바이트(1GB) 영화 3편을 1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속도로 인간이 촉감을 느낄 수 있는 속도인 0.001초만에 데이터 전달이 가능하다.

그동안 인터넷은 이동통신 기지국이나 와이파이에 연결되었을 때 사용자가 많아지면 인근 통신국사까지 약 20km내 존재하는 액세스망(Access)에 트래픽이 늘어나 처리속도도 느리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이러한 기술적 난제를 25기가급 촉각 인터넷 기술로 해결했다. 이 기술을 '틱톡(TiC-TOC)'이라고 명명했다.

ETRI는 고속 광수신 모듈 기술과 맥(MAC)기술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 선로로 이용되는 기존 광섬유를 그대로 사용하면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전달할 수 있다.

고속 광수신 모듈은 낮은 광 입력 세기로도 깨끗하게 신호를 복원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맥기술은 광섬유로 전달되는 트래픽이 초저지연으로 처리 될 수 있도록 패킷을 관리하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개발한 광송·수신 모듈과 광트랜시버, 맥 기술을 하나의 라인카드 내에 내장했다. 통신국사에 설치된 기존 가입자수용장치(OLT), 아파트나 빌딩 등에 있는 광네트워크단말(ONU)을 업그레이드 하면 초고속,  초저지연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연구진은 ETRI가 기존에 보유한 ▲ 채널본딩 기술 ▲ 저지연 대역할당 기술 ▲ 고감도 광수신 모듈 및 광송·수신 기술 등이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인터넷에서는 하나의 채널로 속도를 사용자마다 나누어 썼다면 이번 기술은 채널수와 속도를 증가시켜 많은 사람이 속도의 저하 없이 더 빠른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것.

연구진은 이와 같은 통신기술이 향후 고화질 1인 미디어 방송과 가상현실과 증강현실과 같은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ETRI는 시연을 위해 지난 7일 서울에서 대전 간 포설되어 있는 미래네트워크 선도시험망인 코랜(KOREN)을 통해 시험에 성공했다. 개발된 촉각인터넷 기술은 코랜에 설치된 코위버㈜의 장거리 광전송 장비(POTN)에 적용했다.

연구진은 260km 떨어진 서울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제어센터에서 대전 ETRI 7연구동 1층 실험실에 설치된 로봇(펜들럼장치)을 4K UHD급 영상전송과 함께 실시간 빠르게 제어할 수 있었다.

양선희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장은 "개발된 촉각 인터넷 기술을 통해 실감형 디지털라이프 확산으로 풍요로운 생활이 가능해질 뿐만 아니라 관련 장비산업과 서비스 생태계 활성화가 기대 된다"고 말했다.

상용화는 내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ETRI는 KT,코위버, 올래디오, 에이알텍과 함께 개발한 25기가 촉각인터넷 기술로 기존 인터넷의 용량과 정보전달 시간 문제를 해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