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최홍석·파다르 50점 합작' 우리카드, 4연패 탈출

[우리카드 3-0 OK저축은행]높이 맞대결에서도 근소하게 앞서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우리카드가 한 달 만에 다시 찾은 홈 코트에서 기분좋은 승리를 올렸다.

우리카드는 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OK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35-33 26-24 25-18)으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이로써 4연패를 끊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6위 제자리를 지켰으나 8승 13패 승점25가 되며 5위 KB손해보험(10승 10패 승점28)과 격차를 좁혔다. OK 저축은행은 2연패에 빠지면서 5승 16패 승점17로 여전히 최하위(7위)에 머물렀다.

우리카드는 좌우 쌍포가 제 역할을 했다. 주포 파다르(헝가리)는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5점을 올리며 소속팀 승리 주역이 됐다. 최홍석도 15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반면 OK저축은행은 마르코(포르투갈)을 대신해 선발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로 나온 조재성이 팀내 최다인 22점을 올렸고 송희채도 17점으로 분전했으나 우리카드를 넘지 못했다.

1세트는 접전 끝에 우리카드가 기선을 잡았다. OK저축은행은 세트 초반 조재성의 공격과 박원빈의 블로킹을 앞세워 2~3점차 리드를 잡았고 세트 중후반까지 앞서갔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따라붙었다. 14-17에서 연속 득점에 성공했고 19-18로 역전에 성공했다. 여세를 몰아 20-18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OK저축은행도 그대로 주저 앉지 않았다. 균형을 다시 맞췄고 세트 승부는 듀스까지 가서 결정됐다.

우리카드는 파다르의 서브로 웃었다. 그는 33-33 상황에서 2연속 서브에이스를 기록하며 40분 가까이 진행된 1세트 승부를 끝냈다.

2세트는 반대 흐름으로 이어졌다. 앞서가는 우리카드를 OK저축은행이 좇았다. 세트 중후반 끌려가던 OK저축은행은 조재성과 차지환의 공격과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1세트에 이어 또 다시 듀스 승부가 펼쳐졌다.

이번에도 우리카드가 접전 상황에서 웃었다. 우리카드는 24-24 상황에서 파다르가 시도한 후위 공격이 성공해 25-24로 앞섰다. 이어 서버로 나선 구도현이 서브를 넣었다. 엔드 라인에 물리는 서브가 나왔다. 최초 판정은 아웃이었으나 우리카드는 비디오판독 덕을 봤다. 판독 결과 오심으로 정정됐고 우리카드는 1세트에 이어 2세트도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여세를 몰아 3세트 중반 15-9까지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OK저축은행이 뒤늦게 힘을 내며 16-18까지 따라 붙었으나 우리카드는 더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최홍석의 서브 에이스에 이어 파다르의 가로막기가 나와 앞으로 치고 나가며 상대 추격을 뿌리쳤다.

조이뉴스24 장충=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김상우 감독의 고민 '가운데가 살아나야'

    김상우 감독 "저 또한 라인업 고정하고 싶죠"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