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탈출' 문경은 "선수들 칭찬하고 싶다"
2017.12.30 오후 5:45
[서울 SK 84-63 부산 KT] "농구영신 매치 꼭 이기겠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문경은 서울 SK 감독이 승리를 기뻐했다.

문 감독이 이끄는 SK는 3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KBL 3라운드 부산 KT와 경기에서 변기훈과 테리코 화이트의 맹활약으로 84-63 대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연패를 끊었고 문 감독은 KBL 통산 199승째를 올렸다.

그는 경기가 끝난 후 "위기 속에서 연패를 끊어서 다행이다. 백투백 경기에서 주전 선수를 쉬게 한 것이 수확이었다. 외곽에서도 인사이드에서도 수비가 좋았다. 내용이 좋았다는 것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기훈이와 화이트가 중심이 되어 해줬다. 최준용이나 안영준의 점수가 나길 원했는데 그 부분은 아쉽다. 로테이션 수비를 강조해서 그쪽에 치중했는데 어쨌든 선수들을 칭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2쿼터 터진 김민수의 덩크도 칭찬했다. 화이트의 골밑슛이 흘러나오자 김민수가 이를 그대로 림에 꽂아버렸다. 관중석도, 벤치도 달아오르게 만드는 플레이였다.


문 감독은 "김민수의 덩크가 팀 분위기를 올려줄 수 있는 플레이였다. 최근에 그렇게 좋았던 플레이는 김건우가 LG전에 창원에서 3점슛 터뜨려줬을 때 말곤 없었다"면서 "좋은 공격이 나올 때 벤치 분위기가 좋아지는데 그런 의미에서 민수가 잘 커버해줬다. 그게 점수를 벌릴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날 20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펄펄 난 화이트에 대해서는 "팀 별로 자신있는 팀이나 가리는 팀이 있다. KT랑 할 때는 고득점을 계속 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노마크 3점슛에서 확률이 떨어지고 테리코가 쐈을 때 선수들이 쉽게 역습을 허용하는 면이 있다. 선수들이 도와주는 부분이다. 그런 부분은 좀 지적을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31일엔 이른바 '농구영신' 매치가 열린다. 문 감독은 "스페셜한 경기다. 꼭 이겨야 하는 이유가 있다. 상위권 싸움이 치열하다 어떻게든 버텨야 한다"면서 "오리온이 강팀들과 박빙의 경기를 하고 있다. 경기 내용은 좋다. 버논 맥클린을 비롯한 외국선수에 대한 수비를 보완해야할 것 같다. 꼭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잠실=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