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연패' 조동현 KT 감독 "선수들은 늘 열심히 한다"
2017.12.30 오후 5:26
[부산 KT 63-84 서울 SK] 양홍석에 대해선 "발전할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조동현 부산 KT 감독이 고개를 떨궜다.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KT는 3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KBL 3라운드 서울 SK와 경기에서 63-84로 완패했다.

조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 늘 열심히 한다. 외국인선수 싸움에서 조금 밀렸다. 빠른 트랜지션을 대비하지 못하며 분위기가 무너진 게 아쉬웠다"고 총평했다.






이어 "어린 선수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줬다. 시즌 준비하기 전에 했던 멤버들이 다 무너진 상태다. 새로운 선수들과 하나하나 만들어야 하는 부분이다. 전반전까지 열심히 했는데 분위기에서 밀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29분을 뛰며 프로 입문 후 가장 많은 시간을 뛴 양홍석에 대해서는 "아직 고쳐야할 부분도 많다. 대학에서야 적수가 없었겠지만 프로에선 몸소 부딪히면서 경험을 쌓아야할 것이다"라면서 "발전을 시킬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