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기성용, 웨스트햄에서 관심…이적설 '모락모락'

수비 안정화 카드로 관심 가져, 스완지 감독 경질 등으로 어수선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노린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24일(한국시간) '웨스트햄이 스완지시티의 듀오 기성용과 알피 머슨 영입을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다'고 전했다.

매체는 '기술과 패싱력이 뛰어난 기성용은 세트피스에서 상대에게 위협적인 선수다. 웨스트햄은 점유율을 높이고 플랫4 수비를 보호할 수 있는 기성용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감독은 수비 강화를 통해 잔류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기성용은 플랫4 수비 앞에 보호자 역할을 하기에 적격이라는 설명이다.

기성용은 내년 6월이면 스완지와 계약이 종료된다. 스완지는 19라운드까지 강등권인 꼴찌에 머물러 있다. 기성용의 이적 여부는 겨울 이적 시장이 열려야 알 수 있을 전망이다.

웨스트햄 사정도 급하다. 승점 17점으로 17위에 머물러 있다. 강등권인 18위 AFC본머스와는 불과 1점 차이다.

기성용은 최근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19일 에버턴, 23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을 결장했다. 스완지는 폴 클레멘트 감독을 경질하고 레온 브리턴 플레잉코치 대행 체제로 운영하는 등 혼란스러운 분위기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성과 내고 싶으면 투자를…전북이 보여줬다

    케인 해트트릭 토트넘, 번리 3-0 완파 '손흥민 78분 출전'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