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타이스 27득점 삼성화재, OK저축은행 7연패 빠트려

[프로배구 OK저축은행 0-3 삼성화재]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남자 프로배구 대전 삼성화재가 안산 OK저축은행을 완파했다.

삼성화재는 20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점수 3-0(33-31 25-21 25-19)으로 이겼다.

2연승을 기록한 삼성화재는 13승 4패, 승점 36점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천안 현대캐피탈(32점)에 승점 4점 차 1위를 달렸다. OK저축은행(14점)은 7연패 수렁에 빠지며 꼴찌 탈출에 실패했다.

타이스가 27점으로 승리를 견인했고 박철우가 8점으로 보조했다. 김규민이 5개의 블로킹으로 깔끔한 수비를 보여줬다. OK저축은행은 마르코가 13점을 해냈지만, 삼성화재와 비교해 두 배 많은 26개의 범실이 문제였다.

1세트가 사실상 승부처였다. 31-31에서 타이스가 박철우의 토스를 받아 점수를 쌓았다. 이후 OK저축은행 송명근의 백어택 실패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도 팽팽했지만 22-21에서 삼성화재가 타이스의 연속 득점으로 흐름을 잡았다. 이후 박철우의 오픈 공격이 통하면서 2세트도 얻었다.

여유를 찾은 삼성화재는 3세트 11-9에서 김규민의 블로킹이 통하면서18-14로 점수를 렸다. 이후 타이스의 스파이크가 성공하며 경기를 끝냈다.

앞서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에 세트 점수 3-0(25-13 25-20 25-16)으로 이겼다. 승점 27점에 도달한 현대건설은 1위 한국도로공사(31점)와의 격차를 4점으로 좁혔다.

황연주가 블로킹 3개 포함 16득점, 엘리자베스 캠벨이 16득점으로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양효진도 서브 에이스 2개를 더한 10득점을 보탰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이상화, 평창올림픽 500·1000m 출전권 획득


    포스코, 평창동계올림픽 TV광고 개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