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꽃길의 역사…'영광의 커리어' 김주성

2002~2003 DB 전신 TG삼보 우승…올 시즌 DB도 쾌속질주 중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김주성(원주 DB)은 명실상부 한국 농구 최고의 선수다. 화려하게 데뷔했던 그가 마무리까지 화려하게 지을 수 있을까.

김주성의 소속팀 DB는 "김주성이 2017-2018시즌을 마친 후 은퇴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김주성 본인 또한 소속 팀을 통해 "선수생활에 대한 많은 미련과 아쉬움은 있지만 한 팀에서 많은 것을 이루면서 즐거운 선수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에 만족한다"라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김주성은 명실상부 KBL 최고의 선수다. 16시즌동안의 KBL 경력 가운데 세 차례의 우승과 2차례의 정규리그 MVP(2003~2004 2007~2008), 챔피언결정전 MVP(2004~2005 2007~2008) 등 견실한 시즌을 보냈다.

18일 기준 통산 기록은 711경기 1만124점 4천366리바운드 1천938어시스트 642스틸 1천28블록. 특히 블록은 불멸의 기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2위 서장훈(463개)와는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인다. 득점과 리바운드도 통산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어시스트도 포워드로 등록된 선수 가운데선 전체 3위에 해당하는 좋은 수치다.

그가 뛴 16시즌 모두 대단했지만 특히 인상적이었던 프로 데뷔 시즌도 빼놓을 수 없다. 김주성만큼 화려했던 프로 첫 시즌을 보낸 선수도 찾기 어렵기 때문.

김주성은 동아고-중앙대를 거쳐 2002년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원주 TG삼보(현 DB)의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이 시즌에 54경기 전 경기에 출전해 평균 17점 8.7리바운드 2.2어시스트 1.1스틸 2.1블록을 기록하면서 펄펄 날았다.

신인상도 당연히 그의 몫이었다. 득점, 리바운드, 블록, 어시스트 모두 이 해 데뷔한 신인 가운데 가장 좋은 기록이었다. 포워드와 센터를 주로 소화했던 그가 스틸도 신인 전체 2위를 기록했으니 얼마나 영향력을 발휘했는지 잘 드러난다.

팀은 이 시즌에 정규리그 3위에 올랐지만 플레이오프에서 승승장구하며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랐다. 정규리그 1위팀이었던 대구 동양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를 꺾고 챔피언결정전 첫 우승이라는 기쁨을 맛봤다. 전창진 감독과 허재라는 슈퍼스타, 그리고 김주성이 만들어낸 새로운 역사였다.

이 시즌에 챔피언결정전 우승말고도 하나의 우승을 더 일궜다. 바로 역사에 길이 남을 2002 부산 아시안게임 금메달이다.

당시 대표팀은 4강에서 필리핀을 꺾고 결승에서 중국을 만났다. 중국은 예나 지금이나 아시아 최강으로 평가받는 나라. 더구나 당시 멤버에는 미국 프로농구(NBA)에서 활약했던 야오밍 등 세계 정상급 센터도 있었다.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한국은 이같은 전망을 뒤집고 연장 접전 끝에 102-100으로 중국을 꺾고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이후 20년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프로 데뷔 시즌에 국내 무대와 국제 무대에서 두 번 웃은 것이다.

그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대표팀의 중추로 활약하며 대한민국에 금메달을 선물했다. 남자 농구 부문에서 금메달을 두 개 보유하고 있는 사람은 김주성이 유일하다. 한국 농구 역사를 그가 두 번이나 만든 셈이다.

공교롭게도 경력을 마감하게 되는 이번 시즌도 그의 소속팀 DB는 쾌속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상범 감독의 지휘 아래 서민수, 김태홍 등 식스맨으로 분류받았던 선수들이 성장을 거듭했고 외국인선수인 디온테 버튼과 로드 벤슨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베테랑인 김주성도 23경기에 나서 평균 5.2점 2.3리바운드를 터뜨리며 힘을 보태고 있다. 성공률 39.6%의 3점슛도 쏠쏠하다.

이러한 선수들의 고른 활약 속 DB는 18일 현재 리그 3위에 올라있다. 1위 서울 SK와 승차는 2게임차 뿐이다. 언제든 역전이 가능한 숫자다. 프로 첫 시즌을 우승으로 시작했던 그가 프로 마지막 시즌을 우승으로 장식할 수 있을까. 팬들은 전설의 '꽃길'을 바라고 있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두경민 맹활약' DB, 짜릿한 뒤집기쇼


    DB 분위기 보여준 두경민과 버튼의 '설전'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