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무도' 박명수·정준하, '코빅' 녹화 완료…통편집 피할까

"현장 투표 결과 따라 '코빅' 또는 '무한도전'서 코너 공개"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무한도전' 박명수와 정준하가 우여곡절 끝에 '코미디빅리그' 무대에 섰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측은 13일 박명수와 정준하가 '코미디빅리그'(이하 코빅) 녹화에 참여한 사진을 공개했다.

'무한도전' 측은 "박명수와 정준하가 코너를 짜 지난 12일 오후 우여곡절 끝에 '코빅' 무대에 섰고 녹화를 완료했다. 오랜만의 공개 코미디에 나선 두 사람의 코너는 시작부터 긴장감이 감돌았고, 무대 뒤에서 이를 지켜보는 동료들이 애가 탈 정도로 관객과의 긴장감이 만만치 않았다"고 녹화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두 사람의 일정과 관리를 '코빅' 제작진에게 맡겼고 녹화 당시에도 '코빅' 룰에 따라 현장 관객의 투표가 진행됐다"면서 "현장 관객 50% 이상의 선택을 받아야 두 사람의 코너가 '코빅'에서 방송되며, 선택을 받지 못하고 '코빅'에서 통편집을 당할 시에는 못다한 이야기와 함께 그 코너를 '무한도전'에서 만나 보실 수 있다. 결과를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박명수와 정준하의 '코빅' 도전은 그 자체로 큰 화제를 모았다. '무한도전'의 맏형인 '하와수'는 '무한도전' 내 대표적인 콤비 캐릭터. 이른바 '불장난 댄스'로 불리는 과감한 커플 댄스로 '2011 MBC 방송연예대상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런 두 사람의 '코빅' 도전은 최근 방송을 재개하면서 예능감이 떨어진 모습을 본 양세형의 지적으로 시작됐다는 점에서 웃음을 안긴다. 한강뗏목 종주 당시 양세형은 밑도 끝도 없이 의미 없는 멘트를 남발하는 박명수를 향해 "형은 '코빅' 막내부터 다시 시작해야 돼"라고 얘기했고, 제작진은 '좋은 걸 넘어 필요한 아이템', '코빅 막내 기대해'라는 자막으로 단서를 남기기도 했다.

'무한도전'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코빅' 막내 적응 뿐 아니라 각기 다른 코미디 스타일로 충돌과 화해를 반복하며 우여곡절 끝에 코너를 무대에 올리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코빅' 녹화 당시 갑자기 대기실에 붙어있던 현수막이 떨어지고 무대에 등장할 때 마이크가 꺼지는 등 시작부터 불길한 징조들이 나타나는 가 하면 관객과의 긴장감이 만만치 않아 무대가 녹록치 않았다는 후문이다.

'하와수'의 '코빅' 도전 과정과 결과는 오는 16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먼저 확인할 수 있다. '코빅' 관객의 선택을 못 받고 통편집이 결정되면 이날 방송을 통해 '하와수' 코너가 공개되며, 이들의 코너가 관객 50% 이상의 선택을 받았을 경우에는 오는 17일 방송되는 '코빅'을 통해서만 만나볼 수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쥬만지2' 잭 블랙 "'무한도전' 동료들 보고싶다"

    '무한도전', 2018 수능 치렀다…6인6색 수험생 풍경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