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메디 57점 펄펄' IBK기업은행 2연승

[IBK기업은행 3-2 현대건설]황연주 빛바랜 5천득점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2연승을 거두며 신바람을 냈다.

IBK기업은행은 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현대건설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2-25 25-23 25-12 26-28 15-11)로 이겼다.

IBK기업은행은 이날 승리로 7승 5패 승점20이 됐다. 그러나 2위로 올라서지 못했다. 현대건설이 패했지만 승점1을 더해(7승 4패·승점21) 2위를 가까스로 지켰다.

IBK기업은행에서는 주포 메디(미국)가 제역할을 했다. 그는 이날 두팀 합쳐 가장 많은 57점을 올리며 소속팀이 승리를 거두는데 주역이 됐다. 김희진과 미들 블로커(센터) 김수지도 각각 16, 8점을 올리며 뒤를 잘 받쳤다.

현대건설은 주포 엘리자베스(미국)가 26점 센터 양효진이 20점을 각각 올리며 분전했으나 결국 뒷심에서 밀렸다.

현대건설은 접전 끝에 1세트를 먼저 따내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9-19에서 세터 이다영이 메디가 시도한 공격을 가로막아 20-19로 앞서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2세트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코너에 몰렸다. 세트 중반까지 17-13으로 앞섰으나 이때부터 상대에 추격을 허용했고 결국 IBK기업은행이 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IBK기업은행은 여세를 몰아 3세트도 큰 점수 차로 따냈다. 하지만 현대건설도 그대로 주저 앉지 않았다. 4세트 12-17로 끌려가는 상황부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세트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듀스까지 끌고갔다.

현대건설은 26-26에서 양효진의 시간차 공격에 이어 이다영이 블로킹에 성공해 길었던 세트 승부에서 웃었다. 마지막 5세트 IBK기업은행이 마지막에 웃었다. IBK기업은행은 13-10까지 추격당했지만 메디가 시도한 두 차례 퀵오픈 공격이 점수로 연결돼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현대건설 황연주는 이날 10점을 내며 V리그 남녀부 통틀어 최초로 개인 5천득점 기록을 달성했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또한 메디는 57점으로 V리그 여자부 한 경기 개인 최다 득점 타이 기록을 세웠다.

조이뉴스24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이도희의 현대건설, 박미희의 흥국생명 잡았다

    현대건설 '거침 없는 질주' 4연승 신바람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