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2연승 신바람 김철수 감독 "모든 부분 잘 풀렸다"

센터진 플레이는 아쉬운 부분…젊은 선수들 늘어난 자신감은 성과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연승으로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마쳤다.

한국전력은 3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OK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이날 2라운드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5승7패(승점17)로 상위권 도약에 발판을 마련했다.

김철수 한국전력 감독은 경기 후 "모든 것이 잘 풀렸다"며."서브 리시브부터 공격까지 모두 잘됐다. 펠리페를 비롯해 전광인 김인혁까지 제 몫을 해줬다"고 총평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지적했다. 그는 "이겼지만 센터들의 움직임은 좋지 않았다. 앞으로 치러야 할 경기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이어 젊은 선수들의 성장세에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김인혁과 이호건은 자신감이 많이 붙었다. 신인이기 때문에 부담을 덜 갖고 편하게 뛰라고 말한다"며 "두 선수 모두 앞으로 충분히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자신감이 붙은 것 같아 이 부분은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부상으로 빠져있는 서재덕에 대해서는 '무리한 복귀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김 감독은 "서재덕 본인이 빨리 팀에 돌아오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완벽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기에 내보낼 생각은 없다. 우선 치료에 전념시킨 뒤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근력을 키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겸손한 가스파리니', "세터 탓 안해요"


    '강소휘·듀크 41점 합작' GS칼텍스, 올 시즌 첫 완승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