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26득점' 문성민 "앞으로 더 좋아질 수 있을 것"

"서브 범실 줄이려 신경 썼다"…"경기 치를 수록 더 발전할 거라 믿어"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가 문성민의 활약을 앞세워 2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현대캐피탈은 11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와의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0-25 25-15 25-22 25-21)로 승리를 거뒀다. 현대캐피탈은 이날 승리로 4승3패(승점)를 기록, 단독 2위로 뛰어오르게 됐다.

이날 현대캐피탈 승리의 일등공신은 단연 레프트 문성민이었다. 문성민은 26득점을 올리며 현대캐피탈의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결정적인 순간마다 터진 문성민의 서브 에이스로 유리한 흐름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문성민은 이날 경기 후 "1라운드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특별히 변화를 준 건 없었다. 평소와 똑같이 훈련을 하고 경기를 준비했다"며 "다만 내 개인적으로는 서브에서 범실을 줄이려고 신경을 많이 썼다. 오늘 경기에서 효과를 본 것 같다"라고 짧게 승리 소감을 전했다.

문성민은 이어 "선수들끼리 미팅을 할 때도 우리는 경기를 치를수록 더 강해질 수 있는 팀이라고 얘기한다"며 "서로를 믿고 열심히 하다 보면 모든 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얼 거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경기력이 좋지 않은 외국인 선수 안드레아스에 대해서는 큰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드레아스는 이날 경기 2득점에 그치며 큰 보탬이 되지 못했다.

문성민은 "선수라면 컨디션이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을 때도 있다. 안드레아스가 좋지 않다면 다른 선수들이 활약을 해주면 된다. 우리 팀은 모든 선수들이 경기에 나설 준비가 돼있고 안드레아스는 다음 경기에서 잘하면 된다. 모두 같은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안산=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전광인마저…한국전력, 초반부터 '비상등'


    '타이스 33점' 삼성화재, 대한항공 꺾고 5연승 신바람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